시흥시, 한국관광고 등 외국인 청소년 방한여행 유공자 표창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20-02-12 13:08:00 수정 2020-02-12 13:11: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개인 7명, 단체 7곳 선정 문체부 장관 표창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지난해 외국인 청소년 방한 교육 여행 활성화에 기여한 유공자 개인 부문 7명과 단체 부문 7곳에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유공표창은 우리나라를 관광할 수 있도록 외국인 청소년들을 유치해 미래 잠재관광 수요를 창출하는 데 기여한 개인과 단체의 공로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2010년부터 수여하고 있다.

개인 부문에서는 대전 괴정고등학교 조성준 교사와 부산 학사초등학교 박민우 교사, 파주 한빛고등학교 양재은 교사, 대구 강북중학교 배성미 교사, 대구광역시 교육청 임윤혜 주무관, 경기도 시흥시 김정효 주무관, 광주관광컨벤션뷰로 김지희 팀장 등 7명이 표창을 받는다. 경기도 시흥시 김정효 주무관의 경우 시흥시 학교와 외국 학교들이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자매결연 사업(시스터스쿨)을 추진했다. 이 사업을 통해 시흥시 국제 자매결연 학교는 2014년 1개교로 시작해 2019년에 시흥시 전체 학교의 18.6%인 16개교로 확대됐다. 지난 3년간 외국학교 30곳의 청소년 636명이 시흥시를 방문했다.

단체 부문에서는 한국관광고등학교(경기도), 안남중학교(경상남도), 산의초등학교(경기도), 여의도초등학교(서울시), 충청북도교육청, 국제문화교류진흥원(전라북도), ㈜롯데관광 등 7곳이 표창을 받는다. 한국관광고등학교의 경우 한국관광공사, 경기관광공사, 평택국제교류재단 등 관계기관들과 협력해 다양한 체험활동을 기획¤운영했다.

문체부는 학교 간 국제교류가 일회성 학교 방문에만 그치지 않고,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잠재 방한 관광 수요를 창출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 관광업계, 일선 학교 등과 협력해 외국인 청소년 방한 교육 여행 활성화 정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