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별관광 실현되면…어떻게 백두산·금강산 갈까

뉴스1

입력 2020-01-17 07:42:00 수정 2020-01-17 07:42: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금강산소나무숲길.(한국관광공사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개별관광’ 추진 의사를 밝히고, 정부가 이를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북한 관광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다만 정부는 북한 ‘개별관광’이 성사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전제조건으로 북측의 호응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문제를 꼽고 있다. 이 문제들이 선제적으로 해결되어야 개별관광에 대한 논의가 진전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 (개별)관광은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아 충분히 모색할 수 있다”고 언급한 직후 적극적으로 개별관광 카드를 검토하고 있음을 밝혔다.


정부는 ‘개별관광’ 자체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닌 점을 근거로 개별관광 허용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과거처럼 현대아산을 통해 대규모로 금강산을 방문하고 관광비를 북측에 직접 지불하는 방식이 아니라면 대북 제재인 ‘대규모 현금(벌크캐시)’에도 저촉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개별관광의 방식으로는 중국과 같은 제3국을 경유하는 방안이 나오고 있다. 육로로 금강산을 방문할 경우에는 유엔군사령부로부터 군사분계선(MDL) 통과를 승인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제3국으로 방북할 경우, 여행자가 ‘개별적으로’ 제3국의 여행사를 통해 북한의 관광 프로그램을 이용하게 되기 때문에 대규모 현금 저촉 역시 피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특히 이와 관련해 정부는 북한의 신변안전보장 조치를 전제로 한 ‘비자 방북’ 승인도 검토하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민은 북한 당국의 초청장과 비자를 소지해야 정부의 방북 승인이 이뤄졌는데, 북한 당국이 개별관광을 허용하고 비자를 내주게 된다면 이를 하나의 신변안전보장 조치로 보고 정부 차원의 방북 승인을 신속하게 내리겠다는 방침이다.

만약 개별관광이 허용된다면 지난 2008년 이후 관광이 중단된 금강산을 비롯해 백두산, 원산 등 중국인이나 서방의 외국인들이 이미 시행하고 있는 형태의 관광도 기대해 볼 수 있다.

특히 금강산의 경우 대규모 현금 문제가 해결된다면 크루즈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당일 금강산을 등산하는 방식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과거 현대아산의 관광 경험을 살려 간소화 된 일정으로 관광 프로그램을 운용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한 중국 여행사를 통한 방북이나 동해선 도로를 따라 자동차로 방북하는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도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북한이 관광산업 육성을 역점으로 두고 있는만큼, 남측과의 협의 여부에 따라 다양한 관광지 발굴은 물론 관광 프로그램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같은 모든 가능성이 현실화 되기 위해선 북한의 호응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날(16일) 기자들과 만나 “가장 중요한 것은 북측의 호응”이라며 여러 방안들을 모색해 나갈 것을 시사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