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넓은 바다 위… 오롯이 나만을 위한 시간

블라디보스토크·사카이미나토=손효림 기자

입력 2019-11-21 03:00:00 수정 2019-11-21 21:28: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롯데관광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일본 돗토리현’ 크루즈 여행


정신없는 일상에서 벗어나 푹 쉬면서 해외여행을 하고 싶은가. 댄스, 공연 관람 등 원하는 걸 하며 외국에도 가길 원하는가. 그렇다면 크루즈 여행이 제격이다. 건강상의 이유로 비행기를 타기 어려운 이도 가능하다.

지난달 15일 강원 속초항을 출발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돗토리현 사카이미나토를 돌아본 뒤 부산항에 도착하는 5박 6일 일정의 롯데관광 크루즈 여행을 다녀왔다. 크루즈가 운항할 때 바다에서는 신호가 잡히지 않아 별도 요금을 내지 않으면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없다. 자연스레 외부 세계와 차단돼 여행에 집중할 수 있었다.


○ 내가 만들어가는 여행

이탈리아 선사인 코스타크루즈가 운영하는 크루즈선 ‘코스타 세레나’는 11만4500t 규모로, 서울 63빌딩을 옆으로 눕혀 놓은 것보다 좀 더 크다. 1500개 객실이 등급별로 있고, 카지노 공연장 수영장 피트니스센터 면세점 디스코장 스파 등이 있다. 코스 요리를 즐기는 메인 레스토랑과 뷔페 레스토랑, 스낵바를 비롯해 유료인 중식, 이탈리아 레스토랑도 있다. 지하 2층∼지상 11층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다닌다. 승무원 1000명에 승객은 최대 2800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엿새 중 하루종일 항해만 하는 날이 이틀이다. 둘째 날 느지막이 일어나 식사를 한 뒤 선베드에 누워 책을 읽으니 온몸이 나른하게 풀린다. 한없는 여유로움, 그 자체다. 갑판 위를 걷노라니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온다. 짙은 청색의 바다는 잔잔했다. 배는 천천히 운항해 흔들림이 별로 느껴지지 않았다.

층층마다 요가 수업을 듣는 이들, 수영장에서 물장구치는 아이들, 카지노를 즐기거나 라틴댄스를 배우는 이들이 보였다. 표정이 여유롭고 환하다. 출출해지자 스낵바를 찾았다. 식당들은 시간대를 달리하며 순차적으로 문을 열기 때문에 마음만 먹으면 하루 종일 먹는 것도 가능하다. 승객 가운데 외국인도 있지만 대다수가 한국인이어서 식당에는 항상 김치와 한식이 있었다. 전날 룸서비스를 신청하면 방으로 아침 식사를 가져다준다. 다음 날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은 객실로 매일 배달하는 선상 신문에 자세히 나와 있다.


○ 다채로운 이벤트

셋째 날 아침 눈을 뜨니 창 너머로 이국적인 풍경이 펼쳐진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다. 둥근 금빛 지붕의 러시아 정교회 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기항지에서는 관광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관광, 우수리스크 항일 유적지 탐방, 자유 일정이 있었다. 코스 관광에는 현지 가이드가 동행해 패키지 여행과 비슷했다.

어둠이 깔릴 무렵 승선이 완료되자 배는 일본으로 향했다. 하루 종일 항해하는 넷째 날도 공연 보는 이들, 근사하게 차려 입고 춤을 추는 커플, 빙고 게임을 하는 아이들로 활기가 넘친다. 일본으로 가까워지자 비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배가 조금 흔들려 속이 살짝 메슥거린다. 이럴 때는 가만히 있기보다는 배 안을 걸어 다니는 게 좋다고 한다. 높은 층보다는 낮은 층이 상대적으로 덜 흔들렸다. 2층 일대를 계속 걸어 다니자 속이 가라앉았다. 베니스 카니발 이벤트가 열리는 날이었다. 가면을 쓴 승무원들이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다섯째 날, 사카이미나토에 도착하자 비가 보슬보슬 내린다. 아다치 미술관과 식물원인 돗토리 하나카이로를 둘러보는 코스, 온천 코스 등이 있다. 조용한 소도시의 맑은 공기에 숨을 깊이 들이쉬게 된다. 마지막 밤을 장식하는 뮤지컬 공연이 화려하게 열린다. 댄스홀에서 춤추는 커플은 이제 얼굴이 익숙하다.

부산항에 도착해 일정이 끝났다. 여행지를 충분히 보고 싶은 이라면 6∼7시간 정도 진행하는 기항지 관광이 조금 아쉬울 수 있다. 하지만 별다른 여행 준비를 하지 않아도 마음대로 즐길 수 있는 게 크루즈 여행의 매력이었다. 취향이 다른 이들이 함께 와도 각자 원하는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2020년 5월 8일 부산 출발(6박 7일), 9일 속초 출발(5박 6일)
부산항∼속초항∼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전일 항해∼일본 가나자와∼사카이미나토∼속초항. 198만 원부터.

2020년 5월 14일 출발(4박 5일)
속초항∼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전일 항해∼일본 사카이미나토∼부산항. 178만 원부터.

블라디보스토크·사카이미나토=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