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하락폭 더 커졌다…금리 불안 강북권 ‘강타’

뉴시스

입력 2022-06-23 14:06:00 수정 2022-06-23 14:06: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 매물이 쌓이는 가운데 금리인상 영향과 경기 둔화 가능성에 서울 집값 하락세가 가팔라지는 양상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6월 셋째 주(20일 기준)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 하락해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지난 5월30일 하락반전한 후 이번 주까지 4주 연속 하락했다. 하락폭도 -0.01%→-0.01%→-0.02%→-0.03% 등으로 점점 커지는 모양새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아파트 이번주 가격이 오른 곳은 서초구(0.02%) 한 곳뿐이다. 상승세를 이어가던 용산구도 보합으로 돌아섰다. 강남구와 동작구도 보합을 기록했다.

이를 제외한 21개 자치구는 하락했다. 특히 서대문구(-0.03%→-0.06%) 하락폭이 지난주에 비해 두 배로 커졌고 성북구(-0.04%→-0.05%), 노원구(-0.04%→-0.05%), 동대문구(-0.03%→-0.05%), 은평구(-0.02%→-0.05%), 도봉구(-0.02%→-0.04%), 강서구(-0.02%→-0.04%) 등 대부분 지역에서 하락폭이 확대됐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급격한 금리인상 부담과 경제위기 우려,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등 다양한 하방압력으로 매수세와 거래 활동이 위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5 째 0.05% 하락폭을 이어가던 인천은 이번주 하락폭이 0.06%로 확대됐다. 신규 입주물량이 늘어나는 데다 지난해 급등한 데 따른 피로감으로 인천 지역 매수세가 극도로 위축되는 모습이다. 특히 송도 부동산 시장 냉각기가 길어지면서 연수구(-0.11%→0.13%) 하락폭이 커졌다.

경기도 하락폭 역시 0.03%에서 0.04%로 커졌다. 이로써 수도권 전체도 -0.04%를 기록해 지난주(-0.03%)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경기도에서는 외곽에 위치한 이천(0.32%)과 평택(0.10%)은 중저가 위주로 매수세가 이어졌지만 시흥(-0.18%→-0.20%), 광명(-0.06%→-0.16%), 김포(-0.06%→-0.12%) 등은 지난해 급등 피로감에 하락폭이 커지는 상황이다.

지방의 아파트값 역시 -0.02%를 기록해 지난주 -0.01%에 비해 하락폭이 확대됐다.

지난주 하락 전환한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 주에도 0.01% 떨어졌다. 전반적으로 금리 인상 우려와 높은 전세가격 부담 등의 영향으로 구축 아파트 위주로 하락세가 나타나고 있다. 양천구가 0.07% 하락해 서울에서 가장 많이 떨어졌고, 서대문구(-0.04%), 종로구(-0.03%), 중구(-0.03%), 마포구(-0.03%) 등도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큰 모습이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