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구 아파트값 1년새 평당 1천만원 올라…2위는 강남구

뉴시스

입력 2021-04-07 09:48:00 수정 2021-04-07 09:5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3438→4439만원…전국 유일 1천만원대 상승
평당가 상승률 2·3위 강남·송파 900만원대 ↑



지난 1년간 전국 시·구별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로 나타났다.

7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분당구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은 3438만2000원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4439만8000원으로 1년만에 1001만6000원 상승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1000만 원대 올랐다.

이어 서울 강남구가 지난해 3월 6642만9000원에서 7559만7000원으로 916만8000원 올랐고, 송파구는 4517만1000원에서 5433만5000원으로 916만4000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성남 분당구 수내동에 위치한 ‘푸른마을(쌍용)’ 전용면적 131.4㎡의 경우 지난해 3월 12억5000만원(10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에는 18억(12층)에 거래돼 1년간 5억5000만원이 올랐고, 44% 상승률을 보였다.

분당구 상평동에 위치한 ‘봇들마을3단지(주공)’ 전용면적 59.85㎡의 경우 지난해 3월 9억원(7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3월에는 13억5000만원(8층)에 매매돼 4억5000만원이나 뛰었고, 50% 상승률을 기록했다.

아파트매매 거래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020년 분당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만413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지난 1년간 전국 시·구별 3.3㎡당 평균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남구’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강남구의 아파트 3.3㎡당 평균전세가격은 3064만8000원이었는데 올해 3월에는 3851만2000원으로 786만5000원 올랐다. 두 번째로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분당구’로 2020년3월 분당구의 아파트 3.3㎡당 평균전세가격은 1917만4000원이었는데 올해 3월엔 2647만6000원으로 1년간 730만1000원 뛰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분당에 고소득층이 증가하면서, 아파트 가격도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며 “통상, 고소득 직장인들이 모이면 교통과 교육, 문화, 편의시설 등 다양한 인프라가 갖춰지게 되고 결국 우수한 생활 인프라에 주택수요가 풍부해져 아파트가격도 우상향하는 만큼, 도시에 양질의 직장이 얼마나 들어서냐에 따라 도시 경쟁력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