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매수심리 13주째 ‘주르륵’…‘연착륙’ 꾀하는 尹정부 정책은

뉴스1

입력 2022-08-08 08:25:00 수정 2022-08-08 08:25: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 News1
주택시장의 본격적인 하락 국면에 들어섰음이 지표로 나타나고, 지금의 관망세와 거래절벽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세 하락’과 ‘조정 국면’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지금의 부동산 시장은 금리인상 추이, 경기변동, 시장 상황 등에 따라 방향과 기울기가 결정되는 갈림길에 서 있단 전망이 나온다.

정부는 시장 연착륙을 위해 대출규제 일부 완화에 나섰고 규제지역 추가 해제 등 부동산 규제 완화도 검토하고 있다. ‘250만호+α 공급’을 핵심으로 하는 ‘8·9대책’도 곧 발표될 예정이라 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8월 첫째주 전국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6% 하락하며 13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서울도 지난주(-0.07%) 하락폭을 유지했다.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매수자 우위 시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요 대단지 위주로 매물가격 내림세가 늘면서 10주 연속 가격이 하락했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 등 외곽지역의 하락이 두드러졌고 그간 강세를 보인 서초구도 20주 만에 보합 전환했다. 용산구는 용산정비창 개발 호재가 반영되면서 3주간 이어지던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다.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부담 완화 예고에 아파트 매물은 줄어들고 있지만, 매물 감소분보다 매수세가 더 위축되면서 매매심리도 전국 집값과 같이 13주째 하락했다.

집값 고점 인식과 가격 피로감이 거센 상황에서 추가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 등 여러 하방 압력이 겹치면서 매수심리 위축, 거래량 감소, 집값 하락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매수심리를 볼 때 거래 빙하기는 계속되고, 금리 인상이 멈출 때까지 수요자들은 관망세를 보일 것”이라며 “당분간 금리가 부동산 시장을 움직이는 최대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집값이 크게 떨어지면 경제 불안의 뇌관이 될 수 있는 만큼 정부가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 전환 확대 등 다양한 정책으로 연착륙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거래 정상화와 부채의 건전성 유지를 위한 디레버리지(부채 축소) 방안이 중요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 News1
정부가 9일 공개하는 ‘250만가구+α(알파)’ 주택공급대책에는 여러 규제 완화책이 담겨 있어 그간 얼어붙었던 부동산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띨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온다.

주요 내용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250만가구 이상의 공급을 투입하는 것인데, 원활한 공급을 위해 용적률 상한 상향, 재건축 안전진단 규제 완화, 통합심의제도 도입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시장 상황에 따라 정부가 공급 속도를 조절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8·9대책과 관련해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은 “이번 정책 발표의 핵심은 패러다임을 확 바꾸는 것”이라며 “전 정부 같은 물량 중심의 단순한 공급 계획이 아닌 수요자 중심 정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정부가 연말 이전에 추가 규제지역 해제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지난 6월30일 국토교통부는 새 정부 첫 주거정책심의위원회(주정심)를 열고 17개 시군구에 대한 규제지역 해제를 결정했지만, 수도권의 경우 규제지역 지정이 유지됐다.

이와 관련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1차 조치가 미흡했다”고 평가하면서 다음 주정심 때는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해제 폭을 더 넓힐 수 있단 뜻을 밝혔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