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 임대료, 5년 만에 최고치…서울, 경기의 1.8배

뉴시스

입력 2022-05-23 15:27:00 수정 2022-05-23 15:28: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국 오피스 임대료가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3일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분기 오피스 임대료는 전 분기 대비 0.02% 상승한 ㎡당 1만730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2분기 1만7300원 이후 최고치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오피스 임대료가 ㎡당 2만25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경기(1만2300원)보다 1.83배 높은 금액이다.

이렇다 보니 두 배 가량 차이 나는 임대료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서울과 가까운 경기도에서 창업하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 총 사업체 수는 2014년 43만1279곳에서 2019년 45만5160곳으로 5.54% 증가한 데 비해 경기는 동기간 44만3472곳에서 54만438곳으로 19.61% 증가했다.

경기 31개 시·군·구 중에서는 같은 기간 하남이 가장 높은 51.20%의 증가율을 보였고, 김포가 44.36%, 화성이 40.42% 오르며 뒤를 이었다. 경기에서 사업체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화성으로 총 4만2630개까지 불어났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규제로 인해 투자처를 잃은 수요자들이 오피스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임대료가 높아진 서울보다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경기 남부권역 위주로 오피스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