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임대차 월세 비중 51.6%, 전세 넘어섰다

정서영 기자

입력 2022-05-16 14:08:00 수정 2022-05-16 14:28: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고층 아파트가 들어선 서울 용산 일대의 모습. 2022.5.11/뉴스1

올해 1~4월 서울 임대차 계약 중 절반 이상이 월세 계약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상으로 전세 대출을 받는데 부담을 느낀 세입자들이 월세로 몰린 것으로 보인다.

16일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직방이 대법원 등기정보광장을 분석한 결과 올해 1~4월 서울 전월세 계약 중 월세 비율은 51.6%를 기록했다. 월세 비율이 절반을 넘은 것은 2010년 이래 처음이다.

서울의 월세 비율은 지난 4년간 계속 증가했다. 직방에 따르면 2019년 41%였던 월세는 20년 41.7%, 21년 46%이어 22년 51.6%를 기록하며 증가세를 보였다. 직방 관계자는 “전세매물이 부족한데다 높은 금리로 전세대출 부담도 늘어 전세의 매력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최근 수년 간 월세 계약 비중이 높은 소형주택과 오피스텔 위주로 주택이 공급된 점도 월세 증가세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직방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전국에 준공된 주택 중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주택은 33.5%를 차지했지만, 서울은 같은 기간 61.8%였다. 오피스텔 역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전국 13만3959채가 공급되며 같은 기간 아파트 입주 물량 16만3411채의 80%를 넘어서기도 했다.

서울의 경우 젊은 세입자의 비중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019년 28.84%던 30대 세입자 비율은 2020년 29.58%, 2021년 30.72%, 2022년 35.12%까지 상승했다. 20대 이하 비율 역시 2022년에는 소폭 하락했지만 2019년에서 2021년까지 증가했다. 직방 관계자는 “대출 규제 등으로 자금 마련이 어려운 젊은층 수요가 자가 마련 보다는 임차 쪽으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1~4월 확정일자를 받은 세입자 중에는 관악구 거주자(9.32%)가 가장 많았다. 송파구(8%), 영등포구(7.06%), 강서구(6.03%) 등이 뒤를 이었다. 관악구, 송파구, 강남구는 월세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한 반면, 영등포구와 강서구는 전세가 50% 이상을 차지했다. 다만 2021년 수치와 비교하면 5개 구 모두 월세 비중이 증가했다. 20대 세입자 중에서도 관악구 거주자(15.44%)가 가장 많았고, 30대 세입자는 영등포구 거주자(8.75%)가 가장 많았다.


정서영 기자 cero@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