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 1년간 4만6858채 매입… 56% ‘저가 주택’

최동수 기자

입력 2021-10-21 03:00:00 수정 2021-10-2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취득세 중과 등 세금 규제 덜해
68%는 대출 등으로 자금 마련


최근 1년 동안 법인이 전국에서 사들인 주택이 4만7000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이 매수한 주택 중 절반 이상은 취득세 중과 등 세금 규제가 덜한 공시가격 1억 원 미만 저가 주택에 집중됐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법인 자금조달계획서 심층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7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법인은 전국에서 주택 4만6858채를 매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부동산 매매업이나 임대업을 하는 부동산 법인이 매수한 주택은 3만6500채였다.

법인 1곳당 평균 3채를 매입했고, 매수 가격은 평균 3억2800만 원이었다. 특히 법인 10곳은 주택 총 5431채를 매입해 전체 법인 주택 매수의 11.6%를 차지했다. 1년간 가장 많은 주택을 매입한 법인은 1327채를 사들인 곳이었다.

법인들은 주택 매입 자금의 절반 이상을 외부 자금을 통해 마련했다. 법인의 주택 매입 자금은 사업자 대출 등 대출이 1억886만 원(33.1%), 임대보증금 5892만 원(17.9%) 등 외부자금이 68%를 차지했다. 법인이 매수한 주택 중 2만5612채(56.12%)는 실거래가 1억5000만 원 이하 저가 주택이었다. 이 주택들은 대부분 취득세 중과가 적용되지 않은 공시가격 1억 원 미만 주택이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