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대주택 활용해 재난피해가구 지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0-05 13:13:00 수정 2021-10-05 13:15: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희망브리지와 함께 화재 등 재난피해가구를 위해 재난구호시설 8곳을 설치하고 본격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재난구호시설은 LH임대주택에서 화재, 지진 등 재해로 인해 급히 새로운 거주공간이 필요한 입주민을 위한 임시 거주시설로, 전용면적 40㎡ 이상 규모 임대주택 공실을 활용해 마련된다.

LH와 희망브리지는 지난 8월 경기 용인 국민임대단지에 1호 재난구호시설을 마련한 이후 현재까지 전국에 8개소를 설치했다. 이곳에는 재난피해가구가 즉시 입주 및 거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4인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각종 생활가전과 취사용품이 비치돼 있다. 재난구호시설은 별도 보증금 및 임대료 없이 무상으로 제공된다. 거주는 최장 한 달까지 가능하다.

LH는 희망브리지와 함께 소방청과도 협력해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구호키트 △생활지원자금(30~50만원) △심리 상담 등 프로그램까지 연계·지원해 다각도에서 재난피해가구를 돕는다. 이를 위해 LH는 매년 구호 기금 1억 원을 마련해 생활지원자금과 구호키트를 마련하고, 재난구호시설을 설치한다. 임대주택 화재 등 발생 시에는 시설 입주 대상자도 추천할 예정이다.

희망브리지에서는 재난구호시설 관리·운영과 함께 구호 기금 및 구호 키트 등을 지원 대상에게 전달한다. 소방청에서는 재난구호시설에 입주할 재난피해 일반가구를 추천, 재난예방·대응을 위한 안전교육을 담당한다.

이와 함께 LH는 재난구호시설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수도권 및 광역시에 시설 총 10개소를 개소하고, 앞으로 100개소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 또한 재난피해를 입은 LH임대주택 입주민에서 일반 재난피해가구로 넓힌다. 입주민을 우선 지원하되 필요 시 일반 가구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정상적인 주거생활이 어려운 가구를 위한 주거안전망을 구축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임대주택 공급 뿐 아니라 사회적가치까지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