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주택공급 확대 만전”…홍남기 담화에 분노한 민심 달래기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7-29 16:13:00 수정 2021-07-29 16:47: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이 공급 확대를 강조하며 ‘부동산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집값이 시장 예측보다 더 큰 폭으로 조정될 수 있다”는 발언이 현실과 동떨어졌다는 논란이 거세게 일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9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3기 신도시 1기 사전청약 발표가 시작되며 단비 같은 부동산 공급 정책에 시동을 걸었다”며 “최근 주택가격 상승이 공급부족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은 만큼 당정은 기존 주택공급 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정을 위해 ‘호시우보(虎視牛步·호랑이처럼 살피고 소처럼 뚜벅뚜벅 걷는다)’의 자세로 정책을 집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시장 규제를 뛰어넘는 파격적인 공급”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강력한 공급 대책은 2~3년 후 적절한 가격조정으로 3040세대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다”며 “서울 도심, 용산공원 예정 부지에 공공주택을 짓는 파격적인 방안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민주당의 이런 행보는 전날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국민 담화문에 대해 쏟아지는 비판을 수습하기 위한 측면이다. 홍 부총리는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최근 수도권 집값 상승 원인이 공급 부족이라는 지적에 “결코 지적과 우려만큼 공급이 부족하지 않다”면서도 “주택 가격, 전세 가격이 4월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불안한 모습이다. 공유지의 비극을 막기 위해 모두 협력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불렀다. 홍 부총리의 발언에 야권 등은 “정부 실패를 국민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라며 일제히 반발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