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2020 설계VE 연간 사례집’ 발간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8-04 18:33:00 수정 2020-08-04 18:36: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설계품질 향상과 수요자 중심 설계를 위해 단지 및 주택분야 ‘2020 설계VE 연간 사례집’을 발간했다고 4일 밝혔다.

설계VE는 공사 설계단계에서 전문가 집단의 회의를 통해 설계의 경제성 및 타당성 등을 검토하고, 창조적 대안을 찾아 시설물의 가치를 향상시키는 건설관리 기법이다.

LH는 지난해 추정공사비 약 15조6000억 원 규모, 229건의 설계VE를 시행해 총 1881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최근 5년 연속 국토교통부 주관 전국 설계VE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LH는 올해 설계VE를 스마트 설계VE, BIM VE, 중소설계사 참여형 VE 등으로 확대시행해 4차 산업혁명 선도 및 스마트건설산업 발전, 동반성장 등에 기여할 계획이다.

강동렬 LH건설기술본부장은 “LH는 앞으로도 건설산업 전 분야에 걸친 설계품질 향상과 건설문화 혁신을 통해 국민 주거안정 실현과 경제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