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초선의원 27.8% 다주택자…1인당 ‘11억’ 국민 평균 4배”

뉴스1

입력 2020-07-16 11:23:00 수정 2020-07-16 11:25: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4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강당에서 열린 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신고재산 분석결과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실련은 21대 국회의원들이 서민을 위한 성실한 의정활동이 가능할지 검증하고자 의원 300명 전원의 부동산 재산 현황 결과분석을 발표했다. 2020.6.4/뉴스1 © News1

21대 국회 초선의원의 부동산 자산은 1인당 평균 11억원으로 국민 평균 보유액의 4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은 58억원이 넘는 부동산 자산가였다. 초선의원 10명 중 3명은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오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서울시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초선 국회의원 151명의 부동산 신고 재산을 분석한 결과 신고총액은 총 1768억이고 1인당 평균은 11억7000만원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국민 평균의 4배 수준이다.

이는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계산한 것으로 시세를 반영하면 실제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15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는 게 경실련의 설명이다.


정당별로는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초선의원 부동산 신고총액이 평균 18억5000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7억8000만원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상위 10%인 15명의 부동산재산 신고총액을 분석해본 결과 총 873억으로 1인당 신고 평균액은 58억2000만원이었다. 이 중에서 백종헌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자산은 170억2000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두번째로는 김은혜 미래통합당 의원이 168억5000만원이었다. 여당 인사 중에서는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의원이 76억40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아울러 2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도 151명 중 42명으로 27.8%였다. 3주택자도 7명이었다.

경실련이 초선의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주택을 분석해본 결과 173채 중에서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82채가 서울 소재였다. 아울러 119채는 수도권에 위치했다.

주택가액 기준으로 전체 976억원 중에서 서울이 649억원이고 수도권이 823억원으로 집계돼 재산이 서울과 수도권에 편중된 것이 확인됐다.

초선의원 22명은 강남4구 주택 보유자였다. 양정숙 무소속 의원은 강남4구에 무려 3채의 주택을 보유했고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채를 보유했다. 이들 중 서울이 지역구인 의원은 4명 뿐이었다.

경실련은 “(부동산) 소유 편중은 여전히 강남 집값, 서울 집값을 낮추고 서민주거불안을 해소하는데 국회가 적극 나설 수 있을지에 대한 국민의구심을 키울수 밖에 없다”며 “국회가 집값 안정과 고위공직자의 투명한 재산공개를 위해 관련법 개정에 앞장설 것을 촉구해야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부동산재산은 모두 실거래가(시세)로 신고하고, 주소 등 세부내용도 투명하게 공개하기 바라며 부동산재산이 많거나 다주택 보유 국회의원들은 기재위, 국토위 등 관련 상임위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도 주장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