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미분양, 3.9만 가구…8개월 연속 감소, 전년비 33.8%↓

뉴스1

입력 2020-03-30 11:19:00 수정 2020-03-30 11:19: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20년 2월 전국미분양주택현황.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지난해 말 12·16 대책 이후 수도권의 집값 상승과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에 따른 공급부족 우려 등이 겹치며 전국 미분양이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2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3만9456가구로 4만3268가구였던 전월보다 8.8%포인트(p)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5만9614가구였던 전년 동월에 비교해서도 33.8% 감소한 수치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6월 6만3705가구 이후, 9월 6만62가구, 12월 4만7797가구, 올해 2월 3만9456가구 등 8개월째 꾸준히 감소해왔다. 준공 후 미분양 역시 지난달과 비교해 0.8%p 줄어든 1만7354가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미분양 물량이 4233가구로 전월 대비 13.6%p 감소했고, 지방도 3만5223가구로 전월보다 8.2%p 감소했다.

특히 지방 미분양은 지난해 8월 5만 2054가구 이후 6개월 연속 감소세이며, 전년 동월보다는 32.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모별로 전체 미분양 물량을 보면,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전월보다 12.5%p 감소한 3119가구였다. 85㎡ 이하 역시 3만9703가구였던 전월보다 8.5%p 감소한 3만6337가구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방을 중심으로 한 정부의 공급조절과 상승한 수도권 집값이 효과를 보였다”면서 “미분양이 감소하는 효과는 경기 상황에 따라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