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4개월간 임원급 월 급여 반납… 코로나19 극복 동참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3-25 17:54:00 수정 2020-03-25 17:55: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임금 반납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한다.

LH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공공기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4개월간 상임이사 이상 임원 8명은 월 급여 30%, 본사·수도권 본부장 7명은 월 급여 20%를 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임금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주거복지재단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거취약계층에게 생활지원비용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LH는 이번 임금 반납에 앞서 지난 11일 구호 성금 1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직원들이 조성한 '나눔펀드'를 이용해 코로나19 관련 사회공헌사업에 6천700만원을 후원한 바 있다.

한편, LH는 영구임대 임대료 6개월간 납부 유예, 상가 임대료 감면, 대구경북 지역 영구임대 독거노인 도시락 배달 등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서민·자영업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코로나 종합대책을 시행 중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