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역세권 6∙6클럽’ 급부상… 투자·실거주 동시 충족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2-27 10:03:00 수정 2020-02-27 10:1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2∙20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수도권 분양시장에서 역세권에 위치하는 ‘6∙6 클럽’ 가입 지역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당첨자 발표 후 6개월 뒤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데다 분양가가 6억 원 아래여서 구매 부담이 낮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몇 개월 수억 원 오른 주변 집값과 ‘키 맞추기’에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전매 제한 기간이 짧고 웃돈까지 기대되는 만큼 역세권 6∙6 클럽 지역에 일명 ‘줍줍(줍고 또 줍는다는 뜻)’ 족이 몰리는 현상도 여전할 것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정당 계약 후 진행되는 미계약분 청약에 인파가 몰리는 것으로 만 19세 이상이라면 청약 통장이 없어도 신청 가능, 재당첨 제한에서도 제외된다.

실제 비규제 지역에서 분양권 전매가 풀리면 웃돈이 얹힌 채로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수혜지는 인천시가 꼽힌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인천은 작년 4분기 3791건의 분양권이 거래돼 전년 동기(2104건) 대비 80%나 늘어난 곳이다.


1순위 청약 이후 ‘줍줍 대란’도 일어나고 있다. 실수요자는 물론 전국에서 분양권 전매 후 차익을 노리려는 수요가 가세해서다. ‘수원 하늘채 더퍼스트’ 무순위 14가구에는 7만명 이상이 뛰어들었다. 매교역 역세권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미계약 잔여물량 42가구에도 6만7965명이 몰려 평균 161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안양 만안구 ‘아르테자이’ 미계약분 8가구 무순위 청약에는 총 3만3524명이 몰려 평균 41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아파트는 1호선 관악역과 안양역 이용 가능하고, 분양가가 6억 원에 못 미치는 전용 59㎡ 이하가 70% 이상을 차지한다. 인천도 전 타입 분양가가 6억 원을 밑도는 부평구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 무순위에 4만7626건이 접수됐다. 지하철 7호선 연장선 구간 산곡역(예정) 역세권 아파트다.

이처럼 시장이 달아오르자 20일 국토부는 수원 권선·영통·장안구와 안양 만안구·의왕 등 다섯 곳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또한 기존의 모든 조정대상지역 내 전매제한 기간도 소유권 이전 등기일(보통 3년)까지로 단일화했다. 더불어 조정대상지역 내 담보인정비율(LTV)을 차등화해 9억원 이하 주택은 기존 60%에서 50%로 축소하며, 조정대상지역 내 1주택세대의 주택담보대출을 ‘2년 내 기존 주택 처분 및 신규 주택 전입 의무’로 강화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규제지역이 계속 늘어나 6∙6클럽 가입 조건을 갖춘 아파트가 수도권에서 갈수록 줄고 있다”며 “브랜드 대단지가 많은데다 교통호재가 많은 인천과 경기 북부 지역에 관심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역세권 6∙6클럽지역 내 신규 분양도 이어진다. 먼저 도시개발사업 1위 기업인 DK도시개발·DK아시아는 4월 인천 서구 인천공항철도 검암역세권에서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를 분양 예정이다. 40층 총 4805가구, 사업비만 2조5000억 원 규모다. 오션뷰와 리버뷰를 한눈에 누리는 대한민국 첫 번째 리조트 도시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59∙74∙84㎡ 중소형이 90% 이상 배치한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과 조경 토탈 솔루션 제공 업무 협약을 체결, 단지 내 미니 에버랜드 콘셉트의 조경과 놀이시설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국내 최초 단지 내 워터파크, 트랙을 갖춘 다목적 실내 체육관, 대규모 사우나 시설 등을 갖춘다. 호텔식 조식과 컨시어지 서비스도 제공돼 거주 품격을 극대화 했다. 추첨제 비율도 80%로 상대적으로 청약 가점이 낮은 30~40대 젊은 세대도 청약 당첨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도 최대 70%까지 가능하다.

현대건설도 인천에서 분양이 있다. 3월 부평구 백운 2구역 재개발로 ‘힐스테이트 부평’을 분양 예정이다. 총 1409가구 중 일반분양은 전용면적 46~84㎡ 837가구다. 백운역과 접하고, 한 정거장 떨어진 부평역에는 GTX-B(수도권광역급행철도) 노선이 개통 예정이다.

의정부에서는 1호선 의정부역 인근에서 대우건설이 상반기 중앙3구역 재개발로 910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이어 HDC현대산업개발은 의정부에서 주상복합 1092가구를 7월 시장에 낼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