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풍선효과…도심 업무지구 오피스텔 인기 ↑

동아경제

입력 2020-02-18 09:49:00 수정 2020-02-18 10:20: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통 업무지구 광화문, 마곡지구 등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 상승

임대수익용 상품으로 선호되던 오피스텔이 계속되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 풍선효과로 매매가가 상승하고 있다. 올해 주거용 부동산의 또 다른 대안으로 떠오를지 주목된다.

지난 3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작년 12월 0.18% 오르며 연간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전반적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지난해 7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다.


특히 고정수요와 대기수요가 꾸준한 도심업무지구 오피스텔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의 도심업무지구 오피스텔은 입주 3~4년 만에 실거래가가 상승했다. 전통적인 도심업무지구로 꼽히는 서울 중구에서는 지난해 11월 ‘덕수궁 롯데캐슬’ 오피스텔 전용 32㎡가 3억1250만원에 거래됐다. 이 가격은 입주시기인 2016년 11월 2억2838만원에 거래된 가격보다 37%가량 오른 금액이다. 또 서울의 대표적 산업단지인 마곡지구의 마곡나루역보타닉푸르지오시티 역시 전용 22.17㎡이 2017년 5월 1억5468만원에 거래된 이후 올 1월에는 2억1000만원까지 매매되며 약 35% 올랐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부동산 규제로 오피스텔 시장이 주목 받고 있지만, 수익률이 예전만 하지 못하기 때문에 서울과 도심권 위주에 쏠리는 양극화 현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쌍용더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
서울의 대표적인 CBD로 꼽히는 중구에서는 쌍용건설이 이달 중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서울시 중구 중림동 363번지에 들어서며 지하 7층~지상 22층, 1개 동 규모에 전용면적 17~32.74㎡의 오피스텔 576실, 전 호실 복층으로 구성된다. 이 단지는 중심업무지구 입지를 자랑하며 지하철 2호선과 5호선 환승역인 충정로역 역세권이다. 또 서울역 펜타역세권(1호선, 4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KTX)도 가까이 이용할 수 있어 최상의 교통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일부 세대에서는 서울역 조망이 가능하고 지난해 6월 개관한 연면적 4만600여㎡의 서소문역사공원도 인접해 단지 내 공원과 같이 가까이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크다. 인근에는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서소문빌딩 재건축 등 호재도 풍부하다. 서소문 빌딩 재건축은 삼성그룹이 서울 중구 순화동 삼성생명 소유 서소문 빌딩을 재건축하는 사업으로 이로 인해 서소문 일대 도시 경관 개선과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과의 시너지 효과까지 기대된다.

강북 교통의 요지로 꼽히는 왕십리에서는 ‘왕십리 위너스’가 공급 예정이다. 서울시 성동구 도선동 258-1번지 일원에 공급되는 이 단지는 왕십리역까지 도보 5분(300m), 상왕십리역까지 도보 3분(193m) 더블역세권 입지에 위치하며, 지하 2층~지상 14층 규모로 오피스텔 96실과 근린생활시설이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 3대 업무지구 중 YBD인 여의도에서는 태산종합건설이 영등포구에 ‘여의도 포레디움’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1가 107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1호선 영등포역과 5호선 신길역 사이에 위치한다. 공급규모는 지하 1층~지상 18층, 1개 동, 전용면적 29~32㎡ 총 153실로 구성됐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