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 아파트 당첨자 40대 비중↑ 특공은 30대 많아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1-29 15:33:00 수정 2020-01-29 15:39: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서울 신규 아파트 가점제 당첨자 연령대가 40대

국토교통부는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 분석 결과 30대와 40대 비중이 각각 35.8%, 37.3%를 차지했다고 29일 밝혔다.

일반공급은 공급물량의 다수를 차지하는 가점제에서 40대 당첨 비율이 42.9% 가장 높았다. 30대는 26.7%로 뒤를 이었다. 특별공급은 신혼부부 특별공급 등의 영향으로 30대가 66.7%, 40대가 18.3% 수준으로 30대 당첨이 높았다.


분양가 9억 원 이하 신규주택 경우는 당첨자 중 30대 비중이 39.4%를 차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국 당첨자 현황자료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특정 계층이 청약시장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다양한 개선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