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AI 산업용 로봇 시범 적용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1-27 17:25:00 수정 2019-11-27 17:26: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건설은 인공지능(AI)을 갖춘 산업용 로봇을 내년부터 건설 현장에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오는 2026년까지 건설현장 작업 약 20%를 로봇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미래 신사업 분야로 주목받는 건설 로보틱스 분야 개척에 적극 나서는 포석이다.

우선 2020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드릴링, 페인트칠 등 단일 작업이 가능한 건설 현장에 투입하고, 2022년 용접, 자재정리 등 보다 정밀한 작업이 필요한 공정에서도 산업용 로봇을 투입해 2026년까지 건설 현장 작업의 약 20%를 로봇으로 대체한다.


기존 산업용 로봇은 제조업 공장 등 고정된 환경에서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 수행만이 가능해 매번 다른 상황에서 작업을 수행해야 하는 건설 현장에서는 부적합하다고 여겨졌다.

현대건설은 이를 위해 건설 숙련공이 하던 업무 패턴을 프로그래밍화해 기존의 다관절 로봇에 입력시켜 움직임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로봇이 작업 위치까지 이동할 수 있게 자율주행기술을 보유한 운반용 기계차량에 탑재해서 현장 어디에서나 작업이 가능하다. 작업자의 숙련도나 컨디션에 영향을 받지 않아 시공시 균일한 품질을 얻을 수 있는게 장점이다.

생산성과 경제성 향상은 물론 건설산업의 고질적 문제로 여겨지던 건설 노동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24시간 작업이 가능해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고, 사고 위험이 높은 공정에 투입할 경우 안전사고 예방도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건설 로보틱스’ 산업을 미래 건설 신기술의 한 축으로 삼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해 왔다. 지난해 현대건설 R&D센터에 로봇 실험실을 구축해 로봇 연구개발에 앞장섰고 이같은 연구개발을 토대로 2019년 BIM(3차원 건설 도면)과 연계해 로봇의 움직임을 생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 로봇의 현장 도입은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인한 숙련공 부족에 따른 건설 생산성 하락의 장기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단순히 건물만 짓는데서 벗어나 건설 현장에 적합한 다양한 로봇 기술을 개발해 건설 로보틱스 분야를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