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재개발·재건축 공급 비중 역대 최고…서울 76% 달해

뉴스1

입력 2019-11-12 11:00:00 수정 2019-11-12 11:00: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뉴스1

올해 서울 아파트 10가구 중 7가구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 정비사업 공급 비중도 지난 10월까지 28%에 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10월 전국 분양물량은 26만4487가구다. 이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물량은 7만4748가구로 전체의 약 28%를 차지했다.

연내 정비사업 분양예정 물량을 고려하면, 정비사업 공급 비중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2월까지 전국 주요 재개발?재건축 주요 단지 물량(총 가구수 기준)은 3만 가구 이상이다.


정비사업 공급 비중이 크게 늘어난 이유는 서울과 주요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구도심 재정비가 활발하게 진행됐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은 10월까지 2만1988가구를 분양했는데 이 중 정비사업 물량이 76%(1만6751가구)에 달했다. 부산(68%), 광주(56%), 대전(50%) 등 지방광역시도 정비사업 공급 비중이 높았다. 반면 공공택지 위주로 공급하는 세종시와 제주, 전남의 정비사업 분양물량은 올해 없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정비사업의 최대 장점은 우수한 입지고, 단점은 택지지구보다 실제 공급량이 적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서울처럼 한정된 권역에서 주택공급을 정비사업에 의존하면 소비자가 선호하는 양질의 신규 주택 공급이 쉽지 않다”며 “서울과 인접한 지역에 대규모 택지지구 조성을 통한 공급 확대가 필요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