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도시, 이르면 2022년 3곳 조성

이새샘 기자

입력 2019-10-11 03:00:00 수정 2019-10-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연내 선정… 사업비 50% 국비로, 수소가 전기-난방-교통 주연료

수소를 전기, 난방, 교통 등에서 주요 연료로 쓰는 이른바 ‘수소 도시’가 이르면 2022년까지 조성된다.

정부는 10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수소 시범도시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올해 안에 수소 시범도시 3곳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수소 도시는 한 도시 안에서 수소를 생산, 저장, 운송, 활용하는 전 과정이 이뤄지며, 수소를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도시를 말한다.

기초 혹은 광역지자체 내 3∼10km² 면적을 시범도시로 지정하고 각 도시마다 도시계획 수립비, 관련 인프라 구축비 등 총사업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시범도시에는 연료전지를 설치해 전력 공급, 난방 등에 사용하는 공동주택과 상업빌딩, 수소의 생산, 운송 등을 통합 관리하는 통합운영센터, 수소 운송용 배관 등이 설치된다.

또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 차고지 등에 수소차 및 버스 충전소가 들어선다. 국토부 측은 “2022년까지 시범도시를 조성한 뒤 2030년까지는 전국 지자체의 10%를 수소 도시로 조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