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회장 이태원 단독주택 210억에 매물로

뉴스1

입력 2021-06-25 14:46:00 수정 2021-06-25 14:47: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소유의 이태원동 단독주택.(네이버지도 거리뷰)© 뉴스1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소유했던 서울 이태원동 단독주택이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01-34 및 135-35번지 대지와 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이 물건은 1069㎡ 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인 A·B동으로 이뤄져있다. A동은 건축면적 215㎡에 연면적 488㎡이며, B동은 건축면적 150㎡·연면적 327㎡다.


매도자의 희망 가격은 210억원으로 전해졌다. 3.3㎡당 6500만원이다. 올해 공시가격(154억6000만원)보다 60억원 가까이 비싼 수준이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밸류맵에 따르면 일대 실제 거래가격은 3.3㎡당 5900만~6200만원 수준이다.

고 이건희 회장은 2010년 10월 이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해 10월 이 회장이 별세하면서 소유권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에게 넘어갔다. 지분은 네 사람이 각각 3:2:2:2: 비율로 나눴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