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격차 역대 최대…文정부 들어 더 벌어졌다

뉴시스

입력 2021-04-05 11:32:00 수정 2021-04-05 13:36: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KB부동산 양극화지수 5분위 배율 4.7→8.8
저가아파트 2% 떨어질 때 고가는 81% 올라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의 가격 차이가 역대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파트 가격 상위 20%(5분위)와 하위 20%(1분위)의 차이는 두 배 가까이 벌어졌다.

5일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3월 전국 아파트 상위 20%의 가격은 10억1588만원이고, 하위 20%는 1억1599만원으로 집계됐다. 상위 20%의 가격을 하위 20% 가격으로 나눈 값인 5분위 배율은 8.8로 나타났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8년 12월 이후 최대치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5분위 배율은 4.7 이었는데 같은 해 11월 5.0으로 오른 뒤 꾸준히 증가해 최근 8.8로 뛰었다. 아파트값 양극화가 더욱 심해진 것이다.

5분위 배율은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격차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저가 아파트 가격은 크게 오르지 않은 반면 고가 아파트는 가격이 급등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5월 하위 20% 아파트 가격은 1억1837만원에서 지난달 1억1599만원으로 오히려 2% 감소한 반면 상위 20% 아파트 가격은 5억6078만원에서 10억1588만원으로 무려 81%나 상승했다.

수도권의 경우에도 하위 20% 아파트 가격은 2017년 5월 1억8104만원에서 지난 3월 2억1024만원으로 16% 증가에 그친 반면, 같은 기간 상위 20% 아파트 가격은 7억2133만원에서 13억5899만원으로 88% 급증했다.

반면 같은 기간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의 경우 하위 20% 아파트 값은 7412만원에서 6660만원으로 10% 떨어지고, 상위 20% 아파트 가격은 3억3138만원에서 3억8470만원으로 16% 증가하는데 그쳤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