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금리 인상 우려…서울 집값 매매수급지수 80선 무너져

뉴시스

입력 2022-09-23 09:48:00 수정 2022-09-23 09:48: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부동산 매수심리가 극도로 위축되면서 매매수급지수 80선이 무너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이 세 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면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역시 추가 금리인상이 불가피한 만큼 시장 침체는 더 심화될 전망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9월 셋째 주(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9.5로 지난주 80.2보다 0.7포인트 더 떨어졌다. 5월2일부터 20주째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준선인 100 밑으로 처음 내려간 것은 지난해 11월15일(99.6)로 이번주까지 33주 연속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권역별로 보면 지난해 2030세대의 ‘영끌’ 행렬이 이어졌던 노원·도봉·강북 등이 포함된 동북권이 73.2로 5개 권역 중 가장 낮았다. 서대문·마포·은평 등 서북권이 74.1, 용산·종로·중구 도심권이 74.7, 강남·서초·송파 동남권이 84.9, 동작·영등포·구로 등 서남권이 85.5의 순서였다.

전국 기준으로는 지난주 86.5에서 95.9로, 수도권은 지난주 83.1에서 82.3로 내려앉았다.

한편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85.6에서 84.5로 떨어졌다. 세입자들이 대출이자 부담에 전세보다 보증부월세를 선호하면서 전셋값이 떨어지는 추세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