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던 집 안팔려서”…아파트 입주율 2.8%p 하락

정서영 기자

입력 2022-09-21 16:56:00 수정 2022-09-21 17:05: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뉴시스

8월 아파트 입주율이 전달 대비 3% 포인트 가량 하락했다. 입주 전망 지수도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경기 침체가 아파트 입주 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21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8월 전국 아파트 입주율은 76.8%로 전달 대비 2.8% 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 서울은 4% 포인트 하락한 89.1%, 수도권은 4.1% 포인트 떨어진 84.6%를 기록했다. 6대 광역시(부산, 울산, 광주, 대전, 대구, 인천)는 79.6%에서 71.3%로 8.3% 포인트 낮아졌다.

미입주 원인 중 가장 큰 이유로는 기존주택 매각 지연(44.7%)이 꼽혔다. 세입자 미확보(27.7%), 잔금대출 미확보(21.3%) 등도 원인으로 꼽혔다. 주산연 관계자는 “경기 침체가 계속되며 입주율이 향후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한편 9월 아파트 입주 전망지수도 전달 대비 21.9 포인트 하락한 47.7 포인트를 기록하며 2017년 7월 관련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역 별로는 36.3을 기록한 강원도가 전달 대비 38.7 포인트 하락하며 전국에서 가장 큰 하락치를 보였다. 충북(66.6→36.3), 전남(76.4→46.1) 등이 뒤를 이었다.

정서영 기자 cero@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