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수도권 공공분양·임대주택 지속 분양 … 양주서 1409호 공급 예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8-03 13:03:00 수정 2022-08-03 13:06: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금리 인상, 물가 상승 등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공급한 수도권 소재 공공분양·임대주택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9일에 청약접수를 마감한 2022년 7월 공공 사전청약의 경우, 공공분양주택 4800호 공급에 6만4000명이 접수해 평균 1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남양주왕숙2의 경우 42.2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남양주왕숙 8.1대 1 △고양창릉 20.3대 1 △화성태안3 3.5대 1 △평택고덕 5.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모두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내 집 마련을 희망하는 실수요자 이외에도 청년, 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수요도 매우 높다.

지난 상반기에 위례 등에서 서울지역 행복주택 총 319호가 공급됐다. 총 6천4000명이 신청해 20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청약접수를 마친 바 있다.

지난 6월에 입주자모집 공고한 ‘2022년 2차 LH 청년매입임대주택’의 경우 서울 지역에서는 265호에 2만7000명이 신청해 10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LH는 오는 9일부터 공공분양주택 양주옥정 A-4(1) 1409호에 대한 청약접수를 실시한다. 이번 공급주택은 전용면적 51㎡ 509호, 59㎡ 900호로 이루어진 총 1409호의 대규모 단지다. 특히 전용 51㎡의 경우 평균 2억5562만 원, 전용 59㎡는 평균 2억9430만 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발코니 확장비 등을 포함해 최대 3억293만 원 이내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주택을 분양 받을 수 있다.

김현준 LH 사장은 “LH는 양질의 주택을 저렴하게 공급해 무주택 실수요자 및 청년,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고 촘촘한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