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사저 사달라’ 요청받은 오세훈…“근저당있어 불가능”

뉴시스

입력 2022-08-03 10:06:00 수정 2022-08-03 10:07: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세훈 서울시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 사저를 매입해달라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제안과 관련해 “근저당이 설정돼있어 현행법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2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호찌민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조 의원이 자리를 마련해 출국하기 전 서울시청으로 방문한 김홍업씨와 만났다”며 “‘서울시에서 동교동 사저를 매입해주면 안 되겠느냐’고 요청했다. 그 얘기를 미리 들었고 해당 부서에서 검토했는데 현행법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세계도시정상회의(WCS) 참석 등을 위해 지난달 29일부터 싱가포르·베트남을 순방 중이다.

앞서 조 의원은 서울시 측에 동교동 사저를 매입해달라고 제안했다. 해당 내용은 지난달 25일 열린 국회 본회의장에서 조 의원이 송주범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이 포착되면서 알려졌다.

문자메시지에는 “동교동 사저는 정치사적 의미가 큰 만큼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기보다는 서울시가 위탁관리하는게 좋겠다고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김홍업 전 의원이 가족들과 의견을 모았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오 시장은 “일단 그 집에는 근저당이 굉장히 큰 액수로 설정돼있다. 가족들이 풀지않으면 서울시에 팔 수도 없고 기부채납할 수도 없다”며 “법적으로는 3남인 김홍걸 의원의 명의로 상속돼있다”고 말했다.

이어 “명확한 법적 장애사항이 있어 법률검토 사항을 말씀드리고 선결과제가 해결되면 그 때가서 논의해보자는 취지의 얘기를 전했다”며 “장애요소가 해결되지 않으면 서울시에서 진전된 논의를 이어가기가 불가능하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김홍업 이사장과 김홍걸 의원은 동교동 사저와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상금을 두고 분쟁을 벌였으나 이희호 여사 추도식 2주기를 맞은 지난해 갈등을 마무리짓고 이 여사의 뜻을 따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 여사는 타계 전 동교동 사저를 김대중기념관으로 사용토록 하고 매각할 경우 3분의 1을 김대중기념사업회를 쓰고 나머지를 3형제가 3분의1씩 나누라는 내용의 유언장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여사의 유일한 친자인 3남 김홍걸 의원이 법적 상속인으로서 상속을 주장하고 나서면서 형제간 갈등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호찌민·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