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디타워 서울포레스트 진동발생 이상 없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1-21 18:00:00 수정 2022-01-21 18:00: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DL이앤씨가 디타워 서울포레스트 진동발생 조사 결과 안전에 이상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DL이앤씨는 지난 20일 발생한 건물의 진동현상과 관련해 21일 긴급 안전진단을 실시했다. 내부의 박사급 진동전문가와 구조기술사 등 10여명을 투입하는 한편, 공신력 있는 점검과 계측을 위해서 및 국내 최고의 구조 전문가인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박홍근 교수(대한콘크리트학회 회장), 단국대학교 문대호 연구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긴급안전진단 결과 진동과 건물의 안정성에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박홍근 교수는 “점검결과 이번에 발생한 진동과 건물의 구조적인 안정성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건물 내부의 특정 활동에 의해 발생한 진동으로 추정되며, 진동의 수준은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진동발생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주요 층별로 계측기를 설치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며, 원인이 파악되면 세심하게 해결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한층 강화된 내진설계를 적용해 디타워 서울포레스트를 시공했다. 입주고객들의 안전을 규모 6.0, 진도 7.0의 강진에도 안전한 내진설계가 적용된 바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