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사전제작 콘크리트 사업 진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0-21 14:48:00 수정 2021-10-21 14:49: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반도건설은 신사업 발굴의 일환으로 PC(사전제작 콘크리트) 사업에 진출한다고 21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지난 6월 경기도 여주시 소재의 1만여평 PC 공장 부지를 매입한데 이어 최근 인근에 4000평 규모의 야적장 부지를 확보 했다. 현재 PC 공장으로 리모델링중에 있다. HCS(할로우코어 슬래브)생산을 위한 최신 설비를 도입해 2022년 상반기 시제품 생산을 시작으로 PC 양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반도건설은 사업 초기에는 자체 아파트 현장에 PC 물량을 공급하고 생산시스템이 안착되면 외부 영업에 나설 예정이다.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 및 설치하는 공법이다. 현장 타설 대비 공정 및 관리포인트가 줄고 균열 및 누수 가능성이 적어 안전성이 높고 사전에 생산함으로써 보다 고품질의 콘크리트 생산이 가능하다. 공사중 폐기물 발생도 최소화해 친환경 공법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최근 국내 PC 시장은 아파트 주차장과 물류센터에서 지식산업센터, 반도체 공장, 데이터 센터 등으로 적용범위가 다양해지고 있다.

반도건설은 신규 PC 공장에서 연간 3만㎥ 규모 할로우코어 슬래브를 주력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할로우코어 슬래브는 고강도 콘크리트에 응력을 가해 만든 콘크리트 판으로 구조물 경량화와 면적이 넓고 기둥이 적은 장스팬 시공 현장에 유리하다. 환기시스템, 난방 등 다양한 응용이 가능한 부재로 알려져 있다. 반도건설은 자체 생산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이익과 물량수급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과거 PC 사업을 이끌었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우수한 품질의 PC제품을 자체 생산해 현장에 도입함으로써 반도건설의 건축기술을 한 단계 개선 시키는 것은 물론, 공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법 도입에도 한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도건설은 친환경 설계 및 시공, 고효율 에너지 건축물 개발, 신재생에너지 활용 등 친환경 기술 도입과 책임감 있는 사업운영으로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단열재를 시작으로 환경성 검토를 통한 친환경 대체 자재 사용을 순차적으로 계획 중이다. 친환경 에너지 연료전지를 건설현장에 적용하는 등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