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건설㈜, 400억 규모 ‘남구로역 대흥연립’ 소규모재건축사업 추진

동아경제

입력 2021-06-11 09:00:00 수정 2021-06-11 09: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남구로역 대흥연립’ 소규모재건축사업 단지 조감도. 동일건설㈜ 제공

소규모 주거브랜드 '센타시아'로 알려진 중견건설사 동일건설㈜ (대표 김준호)가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 인근에 위치한 ‘남구로역 대흥연립’ 소규모재건축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5월 건축심의를 통과한 ‘남구로역 대흥연립’ 소규모재건축사업은 오는 6월 말부터 8월 말까지 이주, 9월에서 10월까지 철거 및 착공 후 2022년 3~4월경 일반 분양 예정이다.

구로구청은 지난 2018년 2월 시행된 정부의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남구로역 대흥연립 소규모재건축사업의 사업시행계획인가(2021.05.14.)를 하고 구보에 고시(2021.05.20.)한 바 있다.

남구로역 대흥연립은 지하 1층~지상 3층 연립주택 4개동 총 84세대로 구성된 준공한 지 33년 된 노후단지다. 조합은 조합원 84명 전원 동의를 얻어 지하 2층~지상 7층 3개동으로 구성된 총 162세대 규모로 구로구 가리봉동의 첫 아파트를 선보이게 된다. 사업비는 약 400억원 규모이며, 신탁사는 우리자산신탁(공동대표 이창재 이창하)이다. 시공은 동일건설이 맡는다.


사업지는 서울 지하철 7호선 남구로역에서 도보 약 4분 거리에 위치하며,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지하철 1·7호선 환승역인 가산디지털단지역이 도보 약 10~15분 이내에 위치한다. 구립유치원과 구로남초등학교가 인접하고 이마트 구로점, 마리오아울렛과 가리봉 재래시장 등이 근처에 있다. 약 15만8,000명의 근로자들이 근무하고 있는 구로디지털단지 및 가산디지털단지 사이에 위치해 직주접근성이 뛰어나 분양 및 임대수요가 양호한 입지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동일건설㈜은 지난 1953년 창사 이래 고객 만족과 열린 경영을 목표로 토목사업은 물론, 건축 및 주택, 해외건설사업 등을 펼쳐나가고 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