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문화재단, 제2회 ‘가족사랑 그림사진공모전’ 수상작 발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5-04 16:44:00 수정 2021-05-04 16:47: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반도문화재단이 ‘제2회 반도 가족사랑 그림사진공모전’의 수상작 전시회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오는 23일까지 진행되는 공모전은 화성시 동탄에 위치한 아이비 라운지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안전하게 문화 여가활동을 즐기고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마련됐다.

그림과 사진 부분으로 나누어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동탄신도시 반도유보라 입주민들을 비롯해 수도권 지역의 많은 주민들이 참여해 총 256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전시회는 본상 수상작 37개 작품으로 꾸려지며 그림 어린이부 참가자 144명에게는 입선 시상이 이루어져 상장과 상금, 수상작 작품집과 기념선물 등이 수여됐다.


그림 일반부에서는 성인이 돼 부모를 챙겨주는 딸이, 갓난아기 때 아빠의 배 위에서 잠들어 있던 평화로운 모습을 연필로 정감있게 그린 이기범의 ‘아빠의 딸로 태어나줘서 고마워… 사랑해’가 다솜상(대상)을 수상했다.

사진 부문에서는 코로나19 시기에 미용실에 가야 하는 구순 노모를 걱정해 파마를 해 본 적 없는 환갑의 아들이 미용 도구를 직접 든 모습을 따뜻한 시선으로 카메라에 담은 이정수의 ‘할머니 전용 미용실’이 라온상(최우수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밖에 그림 어린이부 다솜상(대상) 수상작인 고서진 학생(초5)의 ‘우리 가족과 함께 한 튤립 축제’ 등 가족의 추억과 소망을 담은 작품들이 함께 전시된다.

권홍사 반도문화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요즘, 가족을 돌보는 것마저 버거운 ‘짐’처럼 생각될 때도 있지만, 결국은 가족이 우리가 살아가는 ‘힘’이자 ‘이유’라는 사실을 잊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 모두에게 가족의 사랑과 위로가 전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