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AI기반 해외 EPC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 구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5-03 11:38:00 수정 2021-05-03 11:41: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우건설이 시공중인 오만 DUQM 정유시설 전경.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AI기반 해외 EPC(설계·조달·시공) 입찰안내서 비정형 데이터 분석 시스템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통상 해외 EPC 사업 입찰 시 최대 7000장에 달하는 다량의 입찰 문서를 정해진 시간 내에 충분히 검토하기 위해서는 많은 인원과 시간이 투입된다. 또 해외EPC 프로젝트의 규모가 대형화되고 자격 및 시행 요건 또한 복잡해지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혁신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대우건설은 SAS코리아와의 협업으로 지난해 6월부터 약 8개월 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SAS 솔루션을 활용해 ‘바로답’이란 분석시스템을 구축했다.


바로답은 ▲PDF 파일의 테이블 인식 및 본문 텍스트를 추출하고 문서 구조를 인식해 자동으로 목차별 섹션을 분리하는 데이터 전처리 ▲AI머신러닝 기반으로 3억6000만개의 단어를 분석해 공종 분야별 확인 사항을 분류하는 텍사노미 모형을 구축하는 비정형 텍스트 분석 ▲대시보드, 분석 및 검토화면 시각화 등을 구현했다.

또 바로답은 비정형 데이터인 입찰 문서 구조와 데이터를 짧은 시간에 자동으로 인식해 목차별 섹션을 추출하고, 수천 개의 카테고리 리스트에 해당하는 각각의 문서 섹션을 분리한다.

공종별 담당자는 각자 필요한 카테고리 리스트에 해당하는 문서의 섹션을 자동으로 찾을 수 있어, 빠르게 발주처 요구 및 제약사항 파악이 가능하다. 입찰 프로젝트 전체 공종에 대한 진행상황 및 이슈도 대시보드를 통해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바로답을 통해 사업 담당자의 각 요건별 전문성을 높이고 전문 인력의 요령을 데이터베이스화해 수주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형화되는 해외 EPC 프로젝트에 대응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사업수행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초석을 다지게 됐다”며 "다년간 쌓인 EPC 사업의 전문 역량과 향후 바로답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를 대비 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