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수동에 ‘오세훈표’ 재개발 훈풍부나…건설업계도 ‘기대’

뉴스1

입력 2021-04-08 11:35:00 수정 2021-04-08 11:37: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두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2021.4.7 © News1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4·7 재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당선됨에 따라 정비업계에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민간재개발·재건축 활성화를 위해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선거 공약을 내세운 만큼 그동안 정비구역 해제의 쓴맛을 본 지역들을 중심으로 재개발·재건축 훈풍이 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면서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 후보는 4·7 재보궐선거에서 50%가 넘는 득표율로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우선 시장에서는 재개발·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난 서울시장 재임시절 한강 르네상스 개발을 이끌었던 주인공이자, 이번 선거에서도 민간재개발·재건축 활성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오 당선인이 시장이 되자 재건축 탈락 지역들이나 정비구역 해제지역들이 들썩였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박원순 전 시장 시절 구역해제된 곳이 많았는데 아무래도 시장이 바뀌면서 민간 재개발·재건축 재추진에 대한 기대가 있다”며 “정비구역지정 권한은 서울시장한테 있기 때문에 규제가 풀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노후됐지만 규제로 사업 진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의도 재건축 추진 단지와 박 전 시장 시절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던 성수전략정비지구 등이 재개발·재건축이 추진될 주요 지역으로 꼽힌다.

여의도 시범아파트의 경우 정비계획이 준비돼 있지만 정비계획 변경이 안되고 있어 재건축사업이 답보상태에 빠졌다. 오 후보도 선거운동 당시 이같은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특히 성수동은 오 당선인이 서울시장이던 2000년대 초반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일환으로 재개발정비구역으로 지정했던 곳이기도 하다는 점에서 규제 완화의 첫 번째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층고제한이나 기부채납 등을 완화하면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사업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며 “건설사 입장에서도 민간 발주가 늘어나면 수주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재개발·재건축 추진에 앞서 조례 수정을 위해 서울시의회를 설득해야 한다는 점이 최대 관건이 될 것이란 게 전문가의 지적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시의회의 설득을 통한 정비사업 규제 완화가 필요한 실정이다”면서도 “조례 수정을 위한 서울시 시의원 정당별 의석수를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101명, 국민의힘이 6명, 민생당과 정의당이 각각 1명 수준이라 오 당선인의 정책을 뒷받침할 법안수정이 가능할지 미지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