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보궐선거로 일부 부동산시장 불안조짐…각별히 경계”

뉴시스

입력 2021-04-08 08:58:00 수정 2021-04-08 09:00: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1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주재
"주택공급, 지자체와 상호 협력 뒷받침돼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보궐선거 과정에서 제시된 공약 등의 영향으로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불안 조짐 등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는 만큼 각별히 경계하며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그동안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에 대해서는 그 취지를 짚어보도록 하겠으나 여야를 떠나 부동산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서민 주거 안정이라는 지향점은 결코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투기수요 억제, 실수요자 보호, 불공정 거래 근절 등 부동산 정책의 큰 틀은 흔들림 없이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주택공급은 후보지 선정, 지구지정, 심의·인허가 등 일련의 행정 절차상 중앙정부·광역지자체·기초지자체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며 상호 협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4대책 등 주택공급대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력해 왔는 바 앞으로 이러한 상호협력이 더욱더 긴밀하고 견고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바랐다.

최근 부동산시장 동향과 관련해서는 “2·4 대책 이후 가격 상승세가 조금씩 둔화되는 등 어렵게 시장 안정세가 자리 잡아 가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이 매수자 우위‘(매수자 수<매도자 수)로 재편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거래량 감소, 매도매물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매수우위지수는 2월 1주 KB 기준 109.8에서 77.3으로 내려왔다. 부동산원 기준으로도 110.6에서 101.0으로 하락했다. 서울 매수우위지수가 100 미만일 경우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많은 매수자 우위 시장으로 판단한다.

홍 부총리는 “민간 재건축 트랙에 비해 높은 수익률과 인센티브가 부여되는 공공재개발 등 후보지 선정에 지자체와 민간의 호응이 높았던 점도 시장안정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세종=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