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80억 신고가 ‘전조’…주춤한 서울 부동산 다시 붙붙나

뉴스1

입력 2021-04-08 07:44:00 수정 2021-04-08 07:46: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 2021.4.7 © News1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민간재건축 규제 완화를 외친 오세훈 후보가 당선되면서 서울 주택시장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업계는 오 후보의 당선으로 한동안 주춤했던 아파트값 상승세가 한강변 재건축부터 본격화해 서울 전역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매수 심리를 크게 자극해 당분간 상승세 확대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60%에 육박하는 득표율로 당선됐다. 시장의 관심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의 부동산 공약에 쏠린다.


오 당선인의 주요 부동산 공약은 Δ재건축·재개발·뉴타운 활성화를 통한 18만5000가구 공급 Δ한강변 아파트 층고 제한 50층으로 완화 등이다.

오 당선인은 유세 과정에서 “취임하면 일주일 이내에 재건축 재개발 규제를 풀겠다”고 했다. 그의 부동산 공약을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말이다.

부동산업계는 서울 재건축 시장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했다.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투자 수요가 급격히 늘어날 수 있다고 했다.

최근 서울 재건축 시장은 강남구 압구정동 등을 제외하면 비교적 잠잠한 편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변동률은 0.02%다. 약 1달 전인 2월 26일(0.22%)과 비교하면 상승 폭은 11분의 1 수준이다.

업계 관계자는 “재건축 규제가 풀릴 것이라는 기대로 매수세가 강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오 당선인은 후보 시절 일주일 안에 노원구 상계동과 양천구 목동 재건축 아파트의 안전진단을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재건축 시장에 다시 돈이 몰리면서 서울 전역으로 집값 상승세가 가팔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 아파트 모습. 2021.4.7 © News1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는 최근 둔화하고 있다. 거래량 역시 절벽 수준이다. 하지만 시중에 풀려 있는 유동성은 여전하다. 언제든 부동산 시장으로 자금이 유입될 수 있는 상황인 것. 최근 압구정 재건축 80억원 실거래가 이를 잘 보여주는 사례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상승 국면이 8년째 이어지면서 매수 피로감도 극도에 달한 상황”이라며 “그러나 재건축을 시작으로 다시 막대한 자금이 들어오면 (상승세는) 서울 일반 아파트까지 확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기대감’만으로 서울 주택시장을 다시 ‘불장’으로 만들기는 어려울 것으로 분석했다. 오 당선인의 재임 기간이 1년 3개월로 짧은 데다 서울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규제 완화가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것이다.

한강변 층고 제한 완화 등은 서울시장 권한으로 풀 수 있다. 하지만 안전진단, 초과이익환수제 등 재건축 시장 대표적인 규제는 정부와 국회의 몫이다.

게다가 서울시의회를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다는 점도 오 당선인에겐 넘어야 할 큰 산이다. 현재 서울시의회 전체 의석 92.6%(101석)는 민주당 차지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오세훈 당선인의 정책을 뒷받침할 법안 수정이 가능할지 미지수”라면서 “서울시의회 설득을 통한 정비사업 규제 완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비사업 규제와 관련해 국회와 정부가 풀 수 있는 사안과 지자체 조례로 해결할 수 있는 일에 대한 명확한 홍보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