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25억 시세차익…한효주, ‘한남동 빌딩’ 80억에 팔았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9 16:56:00 수정 2021-01-19 17:52: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동아DB

배우 한효주 씨(34)가 소유하고 있던 빌딩을 팔아 3년여 만에 24억5000만 원의 시세차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한 매체는 한 씨가 지난 2017년 5월 55억5000만 원에 매입한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소재 건물(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을 지난해 11월 80억 원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빌딩중계업체의 한 관계자는 해당 매체를 통해 “한 씨 빌딩은 매년 약 1000만 원씩 평당가가 상승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남2고가가 철거되고, 한남더힐과 나인원한남이 들어서면서 확실하게 자리 잡은 상권”이라며 “매년 매수 수요는 많으나 매각 가능한 매물이 잘 나오지 않아 희소성이 더해져 꾸준히 가치가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씨는 앞서 2017년 5월 서울 은평구 갈현동의 건물도 27억 원대에 사들였다. 대출 15억 원, 자기자본금 12억 원을 투자해 가족법인 명의로 등기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건물은 대지 약 393㎡, 연면적 약 443㎡, 지상 2층 규모의 상가 건물이다. 서울 지하철 3호선, 6호선 등 2개 노선이 정차하는 연신내역 인근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평가받는다. 이곳 역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개통 호재와 갈현 제1구역 주택재개발정비구역 사업 등이 예정돼 가치가 오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