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文, 뭐가 문제인지 몰라…무주택자 손발 꽁꽁 묶고 공급만”

뉴시스

입력 2021-01-18 15:11:00 수정 2021-01-18 15:12: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무차별적 규제로 사람들 전세난민 만들어"
"민간 공급 재개발·재건축 틀어막지 않아야"
"文, 성공 못했다 자인하면서도 책임 돌려"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진행한 가운데, 야권에선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무주택자들 묶어 놓고 공급만 늘린다”, “가짜 공급대책” 등 비판이 쏟아졌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오신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이 문제다.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무주택자 대출 규제 완화에 대한 질문에 ‘전문적인 부분에 들어가면 답변하기 어렵다’고 대답 아닌 대답을 했다”며 “문 정부가 저지른 가장 큰 죄악은 무차별적인 규제로 대출금 조금 더 보태면 내 집을 살 수 있었던 사람들을 졸지에 전세난민으로 만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문제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고 있다”며 “지금 9억원 이상 주택 중도금 대출도 막아놓은 상황이다. 지금처럼 무주택자들의 손발을 꽁꽁 묶어 놓고 공급만 늘리면 서민들이 갑자기 로또라도 맞아서 집을 살 수 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될지도 모르는 공급 대책을 들고 면피할 생각을 말고, 비현실적인 대출 규제 완화를 포함한 종합 부동산 대책을 내놓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혜훈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여전히 번지수가 틀린 ‘가짜 공급대책’으로 수요를 해갈하지 못해 집값 안정은 어려울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 전 의원은 “공급 부족이 집값 폭등의 원인이었음을 고백한 점은 진일보했다. 그러나 공급 부족을 초래한 문 정부의 무능과 고집에 대한 인정은 없고, 향후 대책 또한 여전히 잘못된 방향을 고집하고 있어 집값 안정은 무망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잘못된 인식을 고치고 수요를 해갈할 수 있는 ‘진짜 공급대책’으로 선회해야 한다”며 “서울시민이 원하는 집을 원하는 곳에 공급하는 민간 공급인 재개발·재건축을 틀어막지 않아야 한다”고 전했다.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도 페이스북에 “남탓은 그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가격 폭등을 ‘시중 유동성 증대와 저금리’ 탓으로 규정했다”며 “대통령은 ‘투기에 역점을 두었지만 결국 부동산 안정화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자인하면서도 유동성과 저금리에 그 책임을 돌렸다”고 적었다.

그는 “유동성 증대와 저금리도 국민이 주도했던가”라며 “문 대통령은 기존 투기를 억제하는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