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비껴간 역세권 아파트 ‘KTX포항역 삼구트리니엔’ 분양

동아경제

입력 2021-01-12 17:10:00 수정 2021-01-12 17:24: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KTX포항역 삼구트리니엔’ 항공조감도

삼구건설㈜, KTX 포항역 역세권 개발의 핵심 이인지구서 첫 분양 스타트

‘KTX포항역 삼구트리니엔’이 지난 7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섰다. 사전관람 예약제로 진행된 ‘KTX포항역 삼구트리니엔’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사전예약 관람이 조기마감 되는 등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KTX포항역 역세권 개발의 핵심지역이라 볼수 있는 이인지구에서도 KTX포항역과 가장 가깝게 자리 잡은 ‘KTX포항역 삼구트리니엔’은 포항을 이끌어갈 새로운 도심의 중심이자 역세권 비전을 모두 누리는 아파트로 주목받고 있다.


KTX포항역을 중심으로 가장 가까운 이인지구는 포항 북구를 대표하는 거대 신도시로서 포항의 새로운 대단위 주거지역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인지구를 중심으로 한 교통망 개발도 한창 진행 중이다. 포항-삼척철도가 2022년 예정되어 있고, 창포동-성곡오거리를 잇는 구간도로(중로1-58호선)와 우현동-이인지구 도시계획도로(대로3-27호선)가 예정되어 있다. KTX를 통해 동대구역 약 30분, 서울까지 약 2시간 30분 만에 주파해 이인지구는 사통팔달 교통의 중심으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비수도권은 집값을 움직이는 호재가 많지 않기 때문에 혁신도시나 KTX등 호재 의존도가 크다. 아울러 기차역 중심으로 상권이나 인프라가 발달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실제로 입주 후에도 꾸준히 시세의 오름세가 뚜렷해 KTX역 인근 단지는 유망하다”고 전했다.

이인지구는 향후 광역교통망, 이인2지구 쇼핑몰, 대형마트 등 상업시설 등이 들어설 것으로 예상되어 포항을 대표하는 중심도시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포항남구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됨에 따라 비규제 수혜단지로 북구에 공급되는 아파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도 이인지구가 주목받는 이유 중에 하나다.

업계 전문가는 “비규제지역은 청약 요건이 까다롭지 않고, 대출 및 세금 관련 비교적 완화된 규제가 적용돼 수요자들의 진입 장벽이 낮다”며 “포항 북구의 경우 비규제 지역에 속해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무제한 전매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지역의 향토건설업체 삼구건설이 분양하는 ‘KTX포항역 삼구트리니엔’은 이인지구에서도 가장 핵심 위치인 KTX포항역 바로 앞에 오는 1,156세대 대단지로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전용면적 59㎡, 67㎡, 84㎡A, 84㎡B로 구성되어 있으며 1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4일 1순위, 15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21일 이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