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과거 정부서 종부세 형해화…유지됐다면 투기 제어됐을 것”

뉴시스

입력 2020-09-16 14:40:00 수정 2020-09-16 14:41: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해 발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부동산세 특히 종합부동산세가 많이 형해화(形骸化·내용은 없이 뼈대만 남게 된다는 뜻) 됐던 기간이 있었는데 그것이 유지됐다면 (투기) 욕구가 많이 제어됐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노무현 정부 이후에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 사실상 종합부동산세를 무력화 했는데 종합부동산세나 보유세율을 어느 정도 올리면서 갔다면 오늘날 투기와 부동산폭등을 막을 수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라는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현 부동산 시장 상황에 대해서는 “7·10 대책과 8·4 대책을 내놓은 이후에 시장이 약간 변화를 보이고 있다”며 “부동산 상승세가 서울의 경우 감정원 통계로 0.01%가 된 게 4~5주 정도 되고 강남4구의 경우 상승세가 멈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