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3-23 15:23:00 수정 2020-03-23 15:26: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LH에 따르면 4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결과 인천검단은 제일건설 컨소시엄, 행복도시는 우미건설, 인천영종은 서한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꼽혔다.

이번 컨소시엄은 LH가 지난해 12월 공고한 ‘2019년 4차 공모’ 우선협상대상자다. 지난 20일 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 심사를 거쳐 최종 결정됐다. 이번 공모에서는 민간사업자가 최소 품질기준 이상으로 주택을 설계하도록 지침을 개선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업체들은 공모 기준에서 제시된 요건을 충족하는 사업구조를 바탕으로 지구별 여건을 고려한 사업계획과 주거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천검단 제일건설 컨소시엄은 수요자별 특성에 맞춘 ‘카멜레온 주거동’, 지역과 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친환경 옥외공간계획을 제안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 우미건설은 임대주거 전문 참여사로서 검증된 주거서비스와 청정단지를 특징으로 한 주거공간을 제안했다. 특히 세대별 수요를 반영한 주거서비스로 신혼부부를 위한 종일 돌봄서비스와 공용거실, 미세먼지 청전단지 실현계획 등이 반영됐다.

인천영종 서한건설 컨소시엄은 조화로운 경관과 다양한 공유공간을 갖추면서 청년들 특성을 반영한 단지를 제시했다. 국제도시와 보육을 연결하는 글로벌 보육 서비스, 건강관리·생활편의 지원, 그룹문화 강좌 등 맞춤형 주거서비스를 선부일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