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값 한 ‘서울·대대광’…지난 2년 초기 분양률 100% 육박

뉴시스

입력 2020-03-23 10:30:00 수정 2020-03-23 10:31: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분양통제·공급부족으로 새 아파트 인기 계속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 대책에도 서울과 ‘대대광’(대구·대전·광주) 지역의 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10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분양률은 아파트 분양 기간 3개월 초과 6개월 이하 민간아파트의 평균 분양률을 말한다. 조사 대상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주택분양보증서를 발급한 후 입주자 모집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의 전국 민간아파트다.

23일 부동산리서치업체 양지영R&C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2년간 민간 아파트 초기분양률(2017년 4분기~2019년 3분기)을 조사한 결과 평균 초기분양률이 84.4%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초기분양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세종시로, 최근 2년간 평균 99.8%인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시는 2018년 4분기~2019년 2분기 공급이 없었다. 세종시를 제외하면 대전시 99.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서울 98.4% ▲광주 97.2% ▲대구 94.4% 등의 뒤를 이었다. 이들 지역은 분양을 시작한 이후 6개월 내 공급 가구를 모두 팔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초기분양률이 50% 이하로 떨어진 지역도 있다. 충남은 47.8%, 경남은 36.7%로 나타났다.

정부가 HUG를 통한 아파트 분양가를 주변 시세보다 낮게 통제하는데 서울과 대대광 이들 지역에 인기 단지들이 속속 분양을 재개하면서 초기분양률은 당분간 더 높아질 전망이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일반적으로 3~5월은 분양시장의 성수기이지만, 올해의 경우에는 대출규제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등으로 분양경기도 활성화되긴 힘들 것”이라며 “반면 분양가, 공급부족 등에 따른 새 아파트 대기수요가 많은 만큼 입지에 따른 양극화 쏠림은 계속 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