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건설, 충정로 청년주택· 하남 감일 공공아파트 준공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2-13 10:29:00 수정 2020-02-13 10:30: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보건설은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청년주택과 경기 하남 감일 공공아파트 2곳을 준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대보건설에 따르면 이번 청년주택은 지하 6층~지상 26층, 2개동에 전용 14~39㎡ 499가구 규모로 공공임대 49가구를 포함하고 있다. 이 아파트는 역세권 2030 청년주택 착공 1호 사업이었다.

하남 감일 B-5 블록 공공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28층, 9개동에 전용 74㎡, 84㎡ 753가구 규모다. 이 현장은 우수한 시공 품질을 인정받아 지난해 2월 국토교토부가 개최하는 ‘건설안전현장 간담회’ 장소로 선정되기도 했다.

대보건설 관계자는 “현재까지 공공아파트를 포함 약 4만2000가구의 주거시설을 준공했거나 시공 중”이라며 “향후에도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서민 주거 안정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