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시민 참여형 신도시’ 조성 위한 협의회 발족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1-07 11:05:00 수정 2019-11-07 11:07: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부천대장 공공주택지구 민·관·공 합동협의회’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현재 부천은 대장신도시 뿐만 아니라 원종·괴안·역곡 등 다양한 개발 사업이 잇따라 추진되면서 원주민들이 소외되고 기존 생활공동체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에 따라 부천대장 공공주택지구 조성을 앞두고 지금까지 이뤄진 공급자 위주의 일방향적 개발에서 벗어나 주민·지자체·시행자가 함께 협력하는 ‘수요자 중심의 새로운 도시조성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 이번 협의회가 마련됐다.


주민대표·부천시·시행자(LH, 부천도시공사)로 구성된 이번 ‘민·관·공 협의회’는 향후 정기적 회의를 통해 추진일정, 주민 재정착방안 및 보상절차 등 사업추진과 관련한 제반사항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6일 협의회에 참석한 주민대표들은 “단편적 정보전달에서 벗어나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사업추진에 있어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고, 이에 대한 지자체와 시행자의 책임 있는 대응을 원한다”고 말했다.

박성용 LH 스마트도시계획처장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대장신도시 개발방향에 대한 발전적인 논의를 지속하고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조성’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