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경기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지정…여의도 면적의 4.3배

최동수 기자

입력 2022-11-28 16:29:00 수정 2022-11-28 16:34: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파트 7만 채가 들어설 3기 신도시인 경기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서울 여의도 면적의 4.3배에 이르는데다 서울과 가깝고 녹지가 풍부해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많이 받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공청회와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돼 이달 29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28일 밝혔다. 3기 신도시 중 면적이 가장 넓은 광명·시흥지구는 총 1271만㎡에 이른다. 여의도에서 12km 떨어져 입지가 우수하다.

국토부는 서울 도심으로 20분대 진입이 가능하도록 지구를 가로지르는 도시철도를 신설해 2030년 개통 예정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신도림역과 연결한다. 또 철도역 인근은 고밀 개발해 압축도시(compact city)로 조성할 계획이다.

지구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목감천을 중심으로 녹지생태축을 만들고 수변에 공원을 조성한다. 국토부는 국제설계 공모를 추진해 2023년 용역에 착수한다. 2024년 지구계획을 승인한 뒤 2025년 착공에 들어가 2027년부터 입주자를 맞을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기 의왕·군포·안산 등의 지구도 순차적으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하겠다”고 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