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첫 감원, 아마존 美콜센터 1곳 빼고 폐쇄… ‘경기침체 바로미터’ 나이키 재고 44% 급증

뉴욕=김현수 특파원 ,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2-10-01 03:00:00 수정 2022-10-01 07:12: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킹 달러’가 유발한 경기둔화 대비
美 빅테크 기업도 허리띠 졸라매


“지금쯤 경기가 확실하게 안정되길 바랐다. 하지만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 보수적으로 (경영) 계획을 세우겠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마크 저커버그 메타(페이스북 모회사) 최고경영자(CEO)는 2004년 창업 이후 처음으로 구조조정 계획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저커버그는 이날 임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메타의 고속성장 시대는 끝났다”고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메타는 채용을 중단하고 조직 성과를 평가해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예정이어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전체 임직원을 감원하게 됐다.

높은 인플레이션과 수출 전망을 어둡게 하는 달러화 초강세 현상인 ‘킹 달러’, 경기 둔화로 인한 중국 등 주요 소비시장 침체, 고금리에 따른 자금 조달 비용 증가 등이 경기 침체 우려를 키우자 장기 호황을 누리던 미국 대표 빅테크 기업들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이날 향후 1년간 킹 달러로 아이폰 판매가 주춤할 것으로 전망하며 세계 시가총액 1위 애플에 대한 투자 의견과 목표 주가를 이례적으로 낮췄다. 세계 최대 온라인쇼핑 기업 아마존도 비용 절감을 위해 미국 내 콜센터를 한 곳만 남긴 채 모두 닫고 재택근무로 전환하기로 했다.

구글도 이날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를 중단하기로 했다. 순다르 피차이 CEO의 회사 효율성 20% 제고 방침의 하나로 수익이 나지 않는 사업을 접어 비용을 절감하겠다는 것이다. 내년 경기 침체 전망이 점점 커지면서 구조조정 수위도 높아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미국이 이미 경기 침체라는 의견이 많다. 올 2분기(4∼6월) 미국 경제성장률 확정치는 ―0.6%로 1분기(1∼3월·―1.4%)에 이어 두 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해 이론적으로는 경기 침체에 들어갔다.

경기 바로미터로 꼽히는 세계 최대 스포츠기업 나이키는 공급망 병목 현상 와중에도 재고가 넘쳐 이날 주가가 3.4% 급락했고 실적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는 9% 가까이 떨어졌다. 나이키 자사 회계연도 1분기(6∼8월)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2% 급락한 데다 재고가 44% 급증한 충격에 따른 것이다. 막대한 재고는 판매 부진뿐만 아니라 향후 ‘재고 떨이’용 할인으로 이익률이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 경기 둔화도 심상치 않다. 위안화 가치 급락에도 수출이 부진해 중국에서 미국으로 가는 해상운임이 10%가량 내렸다. 중국 경기 둔화는 애플을 비롯한 빅테크 기업 실적에 영향을 미쳐 세계 경제 침체 우려를 키우고 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