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미 통화스와프, 美연준과 의견 교환 중”

뉴시스

입력 2022-09-26 12:48:00 수정 2022-09-26 12:49: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6일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에 대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과 의견을 교환 중”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한·미 통화스와프에 대한 공감도가 어느 정도 형성 돼 있냐’는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정부가 추진하는 외환시장 안정 방안에는 한·미 통화스와프를 포함한 다양한 방안이 포함돼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달러가 너무 강세가 되면 전 세계적으로 올 충격에 대해 정책공조 단계까지는 아니지만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국제결제은행(BIS) 회의나 이런 것을 통해 전 세계 여러 중앙은행 총재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말씀을 드릴 수는 없지만 우리가 다른 어느 중앙은행 총재보다 굉장히 가까운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통화스와프의 조건을 보면 연준의 내부 기준이 있다”며 “통화스와프 기준을 보면 글로벌 금융 시장에서 달러 유동성에 문제가 있을 때 논의하게 돼 있고 지난 번 두 차례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도 우리나라 하고만 한 것이 아니라 전세계 9개 국가와 동시에 체결했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도 유동성 문제를 모니터링 하고 있고 이와 관련해서는 파월 미 연준 총재가 말했듯이 정보 교환이 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 20~21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주요국 중앙은행 인사들과 만나기 위해 BIS 총재 회의에 참석하고 정기적으로 연락 중”이라며 “정책공조 차원이기 보다는 많은 정보 공유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