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희, LPGA를 부탁해

김정훈 기자

입력 2022-09-22 03:00:00 수정 2022-09-22 03:15: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작년 2위였던 ‘아칸소’ 내일 개막
한국선수 6번이나 우승한 대회서… 6월 이어 시즌 2관왕 도전 나서
올해 코리아 열풍 주춤한 가운데
박성현-유소연-최나연 등도 야심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지은희(36·사진)가 올해는 이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지은희는 23일부터 사흘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CC(파71)에서 열리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지은희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자 하나오카 나사(23·일본)에 한 타 뒤진 공동 2위를 기록했다. 6월 LPGA투어 뱅크 오브 매치플레이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한 지은희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을 노리고 있다.

이 대회는 한국 선수와 인연이 깊다. 이선화(36)가 2008년 초대 챔피언에 오른 뒤 2009년 신지애(34)가 우승하며 2년 연속 한국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후 2013년 박인비(34), 2015년 최나연(35), 2017년 유소연(32), 2019년 박성현(29)이 우승했다.

올 시즌 LPGA투어 26번째 대회로, 이번 대회를 포함해 이제 7개 대회만 남겨두고 있다. 한국 선수들은 6월 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전인지(28)의 우승 이후 약 3개월간 무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올 시즌 우승컵을 들어 올린 선수는 전인지를 포함해 지은희, 김효주(27·롯데 챔피언십), 고진영(27·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등 4명이다. 한국 선수들은 강세를 보여 온 이번 대회에서 분위기 전환을 노린다.

이번 대회에는 지은희를 비롯해 역대 챔피언인 유소연과 박성현, 최나연 등 15명의 한국 선수가 나선다. 19일 끝난 LPGA투어 어메이징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3위를 기록한 신인 안나린(26)의 활약도 주목된다. 세계랭킹 2위 넬리 코르다(24·미국)는 이번 대회를 통해 1위 복귀에 도전한다. 올해 2월 초부터 1위를 기록 중인 고진영은 손목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한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