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무비자 자유여행 허용·입국자수 상한 철폐 검토”

뉴스1

입력 2022-09-13 12:04:00 수정 2022-09-13 12:04: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출입국 제한을 완화하면서 7일부터 가이드 없는 패키지 여행이 가능해진다. 하루 입국자수 상한도 2만명에서 5만명으로 상향된다.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출국장 전광판에 일본 하네다행 여객기 탑승 정보가 안내되고 있다. 2022.9.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출입국 제한을 완화하면서 7일부터 가이드 없는 패키지 여행이 가능해진다. 하루 입국자수 상한도 2만명에서 5만명으로 상향된다.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출국장 게시판에 일본 하네다행 여객기 탑승 정보가 안내되고 있다. 2022.9.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일본 정부가 비자 면제와 개인 자유여행을 허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관련 출입국 제한의 추가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입국자수 상한을 폐지하는 방향으로도 조정에 들어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일본 정부는 신규 감염자 수의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감안해, 국내외 감염 상황을 보면서 오는 10월까지 판단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부터 일본은 하루 입국자수 상한선을 2만명에서 5만명으로 상향했다. 가이드 없는 패키지투어도 허용했고 백신 3차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입국 전 유전자증폭(PCR) 검사도 면제했다.

하지만 단체여행을 꺼리는 외국인들이 많아 개인 여행과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지 않으면 방일 관광객이 대폭증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감염 확산 방지와 사회 및 경제 활동의 균형을 맞추면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정부가 엔화 약세에 따른 방일 외국인 소비의 회복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단풍과 스키 등 가을과 겨울 관광 수요도 노린다.

바클레이스증권은 일본의 출입국이 이전처럼 원활해지면 방일 외국인 소비가 6조엔 규모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2019년 방일 외국인 소비가 4조8000억엔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해 엔화 약세 효과로 20% 이상 늘어난다는 계산이다.

가라카마 다이스케 미즈호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외국인 여행객은 외화로 엔화를 사기 때문에 엔화 약세 진행을 일정 정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외국인 입국 촉진을 위해 물가 대책 완화도 모색하려 한다고 닛케이가 전했다.

현재 주요 7개국(G7) 가운데 하루 입국자 수에 상한선을 두는 건 일본뿐이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20년 1월 일본의 하루 입국자 수는 14만명이었다.

한편 일본 관광업계가 고대하는 중국인 관광객의 방문 재개는 아직 요원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중국이 ‘제로 코로나’ 방역을 고수하면서 자국민의 관광 목적 출국을 허용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닛케이는 일본이 물가 대책을 완화하더라도 방일 외국인 소비 회복 정도는 중국의 대응에 달려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