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취업자 86만명 늘었지만…절반이 60세이상 일자리

세종=김형민 기자

입력 2022-05-11 14:42:00 수정 2022-05-11 14:59: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마포구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가 구인공고를 살펴보는 모습. 2022.4.13/뉴스1

올해 4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만 명 넘게 늘면서 4월 기준으로 22년 만에 최대였다. 다만 증가한 취업자 수의 절반이 60세 이상 고령 일자리이며 민간이 아닌 공공이 직접 고용하는 일자리가 크게 늘어 정부의 재정 부담은 더 커졌을 것으로 분석된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만5000명 늘어 2000년 4월(104만9000명)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 22년 만에 가장 많이 늘었다. 취업자 수가 100만 명 이상 늘었던 올해 1월(113만5000명), 2월(103만7000명)보다는 증가세가 다소 주춤했지만, 3월(83만1000명)보단 더 늘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15~64세 고용률은 68.4%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2%포인트 올랐고 실업률은 3.0%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15~29세 청년층 고용률은 46.6%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1%포인트 올랐다.

지표만 보면 고용 시장이 전반적으로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늘어난 취업자 수의 절반가량이 60세 이상 고령이다. 여기에 정부가 재정을 통해 직접 고용하는 일자리, 17시간 이하 단기 일자리 증가 추세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어 고용의 질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령별 취업자 수 전년대비 증감을 보면 15~29세 청년층은 18만6000명, 30대 3만3000명, 40대 1만5000명, 50대 20만8000명 늘어난 반면, 60세 이상 일자리는 42만4000명 확대됐다. 경제 허리인 30~40대의 일자리 증가 수를 모두 합해도 60세 이상 일자리 증가폭의 11.3%에 불과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계층인 일용직은 전년 대비 11만7000명 감소했지만, 단기알바 등 단시간 근로자는 8만3000명 늘었다. 상대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로 볼 수 있는 36시간 이상 풀타임 근로자는 70만9000명 늘었다.

산업별 일자리 증감을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 분야에서 23만 명 늘어 가장 많이 늘었고 이어 제조업 13만2000명, 공공행정 9만1000명 순이었다. 상대적으로 정부 재정이 많이 투입되는 보건·사회복지와 공공행정에서 증가한 취업자 수는 전체 일자리 증가분의 37.0%를 차지했다. 정부가 민간이 아닌 정부 재정을 투입해 일자리 창출을 실현한 셈이다.

코로나19 타격을 크게 받았던 대면 서비스 업종의 고용 상황도 나아지지 않았다. 도소매업은 1년 전보다 1만1000명 줄었고 숙박·음식점업도 2만7000명 감소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중국 봉쇄조치, 물가 상승세 지속 등 고용 하방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향후 고용시장을 예의주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며 “재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지속가능하지 않은 만큼, 민간의 고용여력 제고에 정책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