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식 가격 동향 주시…물가 불안엔 적극 대응”

뉴시스

입력 2019-01-11 10:34:00 수정 2019-01-11 10:35: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외식 물가가 소비자 물가 상승률을 크게 웃돌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가격 동향을 주시하고 물가 불안에 대응하기로 했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통해 “외식 품목별 가격 동향을 주시하면서 물가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5%로 3년 연속 1%대 저물가 기조를 유지했다. 그러나 고춧가루, 낙지, 쌀, 고구마, 오징어 등 먹거리 물가는 큰 폭으로 올랐다. 이에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가 1년 전보다 1.6% 상승했다.


이 차관은 “식재료비 공동 구매 지원, 일자리 안정자금 확대 등을 통해 외식업체들의 부담을 완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다음달 초로 다가올 설 연휴에 대비해 정부는 국민들의 생계 부담을 덜고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한 민생안정대책을 마련 중이다.

이 차관은 “성수품을 중심으로 명절 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소비·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겠다”며 “소상공인, 저소득층 등 어려운 계층이 조금이라도 더 따뜻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혁신성장 정책과 관련해 데이터·인공지능(AI)·수소 경제 활성화 방안도 논의했다. 정부는 올해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해 1조5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데이터 시장은 2023년까지 30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AI 유니콘 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데이터·AI·수소 경제는 기존 주력산업, 신산업, 에너지 등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데 근간이 되는 플랫폼”이라며 “수소 경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우위를 지속해서 유지하고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1월 내로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과 ‘산업 혁신 세부 추진 계획’을 마련하고 기업 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한 ‘기업활력법 개정안’도 발의할 계획”이라며 “주요 과제별로 세부 추진 일정을 구체화하고 차관급 점검회의와 경제활력대책회의 등을 통해 주기적으로 추진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 경제 정책의 무게추가 ‘소득주도성장’에서 ‘혁신성장’으로 옮겨지면서 세부 대책을 구체화하는데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혁신성장을 여러 번 언급하며 기존 산업의 부흥 및 신성장 동력 창출을 강조한 바 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